집행위원장 인사말

세상과 일상의 크고 작은 걱정을 안고서
우리는 다시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를 위한 항해를 떠납니다.

축제는 근심과 결여를 잠시 잊는 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좋은 영화들이 그러하듯,
그것과 동행하며 나아가는 지혜, 그 와중에도 기꺼이 웃는 마음을 공유하는 장입니다.

다시 마주보며 웃는 영화제,
멀지만 아름다운 공동의 꿈을 함께 바라보는 영화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여러분에게 그런 장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다시 여러분을 가을의 영화바다에 초대합니다.

집행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