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natrilite
전체메뉴

심사위원 및 어워드

뉴 커런츠상

아시아 영화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 부문에 상영된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 중에서 두 편을 선정하여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뉴 커런츠상은 아시아의 재능 있는 신인 감독 발굴 및 격려의 의미를 갖는다.

디파 메타

캐나다 감독 심사위원장

디파 메타는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인도계 감독이다. 1991년 첫 장편 <샘 앤드 미>로 칸영화제 황금카메라상에 특별 언급되며 세계 영화계에 등장했다. 그의 대표작 ‘원소 3부작’ 중 <불>(1996), <흙>(1998), <물(아쉬람)>(2005) 가운데 특히, <물(아쉬람)>은 2007 미국아카데미영화제 외국어영화상에 노미네이트되었다. 이후, <발리우드 할리우드>(2002), <헤븐 온 어스>(2008), <한밤의 아이들>(2012), <아나토미 오브 바이얼런스>(2016)를 연출하였으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레일라』의 파일럿회와 2화, 그리고 애플TV플러스의 『리틀 아메리카』의 파일럿 편 “더 매니저”를 감독하였다. 최신작 <퍼니 보이>(2020)는 2021 캐나다스크린어워드에서 최고의 각색상, 영화 음악상, 최고의 감독상을, 2021 레오어워드에서는 작품상과 여우조연상을 수상하였다.

크리스티나 노르트

독일 베를린국제영화제포럼 위원장

크리스티나 노르트는 문학 석사 학위를 받은 뒤 언론인으로 활동하였다. 2002년에서 2015년까지 독일 일간지 『타게스차이퉁』 문화부 영화담당 기자로 근무하는 동시에 베를린자유대학교에서 영화비평학을 가르치고, 독일 뒤스부르크다큐멘터리영화제 심사위원, 독일공영방송(WDR) 영화 프로그램 『Filmtip』에 참여하는 등 영화와 관련해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트루 블러드』를 비롯하여 다수의 영화 관련 에세이도 집필했다. 그는 2015년부터 독일문화원(Goethe Institut)에서 근무했으며, 2019년부터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준환

대한민국 감독

장준환은 성균관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영화 공부를 시작했다. 영화 <모텔 선인장>(1997) 연출부를 거쳐 <유령>(1999) 시나리오를 집필한 이후 <지구를 지켜라!>(2003)로 장편영화 감독 데뷔, 2003 모스크바국제영화제 감독상, 2004 브뤼셀국제판타스틱영화제 금까마귀상 등 국내·외에서 많은 상을 수상했다.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2013) 연출 이후 1980년대 한국의 민주화 투쟁 과정을 그린 영화 <1987>(2017)로 2018 대종상영화제 감독상과 2018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였다.

정재은

대한민국 감독

2001년 영화 <고양이를 부탁해>(2001)로 데뷔했다. 인천을 배경으로 스무살 여성들의 우정과 성장을 다룬 <고양이를 부탁해>는 미국·영국·일본·홍콩 등에서 개봉했다. <여섯개의 시선>(2003), <태풍태양>(2005), <나비잠>(2018) 등의 극영화 작업을 지속하면서 논픽션 스토리텔링에 대한 관심으로 건축 다큐멘터리 3부작 <말하는 건축가>(2011), <말하는 건축 시티:홀>(2013), <아파트 생태계>(2017)를 제작했다. 도시환경과 공간을 만드는 주체, 공간의 경험과 기억, 도시의 역사 등을 다층적으로 아카이빙하여 영화, 전시 등의 형식으로 발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