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영화제 발자취

영화 정보

버드나무 The Weeping Willow

아시아 영화의 창

 

  • 국가Iran
  • 제작연도2005
  • 러닝타임95min
  • 상영포맷 35mm
  • 컬러COLOR
Program Note
인간의 행복은 어디에서 비롯되는가? 인간의 행복은 왜 늘 깨지기 쉬운가? 마지드 마지디가 단순하지만 누구나가 해 보았을 법한 질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을 한다. 그것이 바로 [버드나무]이다. 어릴 적에 시각을 잃어버렸던 45세의 대학교수 유셉(Yusef)은 수술을 통해 눈을 뜨게 된다. 지난 수십년 동안 그는 사랑스러운 아내와 딸, 그리고 만족스러운 직업과 함께 행복한 생활을 누려 왔었다. 그런 그가 눈을 뜨게 되었으니, 이제 세상에 부러울 것이 없는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된 것이다. 그런데, 세상을 볼 수 있게 된 뒤 그가 사랑하는 대상이 변화하게 된다. 새로운 욕망이 생겨나면서 갈등이 시작된는 것이다. 즉, 육체의 눈은 얻었으되, 마음의 눈이 멀어진 것이다. 결국 그는 맹인이었을 때 누렸던 모든 행복을 잃어버리게 된다. 그리고, 이런 류의 우화가 늘 그러하듯이 깨달음은 항상 늦게 찾아온다. 유셉의 뒤늦은 깨달음은 관객에게 행복의 조건에 대한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화두’와도 같다. 참고로, 이란에서 ‘버드나무’는 사랑 때문에 방황하는 사람을 상징하는 말이다. 김지석
Director
마지드 마지디

Majid Majidi

이란 테헤란 출생. 연기공부를 하며 아마추어 영화제작에 참여하다 1980년대에 들어 자신의 단편영화와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1992년 첫 장편영화를 선보였으며, 1997년 아카데미 최고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올랐던 [천국의 아이들]로 이란의 대표적 감독으로 자리잡았다. 기타 연출작으로는 [아버지](1996), [천국의 색깔](1999), [바란](2001) 등이 있다.
Photo
Credit
  • Director Majid Majidi 마지드 마지디
  • Producer Majid Majidi, Seyyed Saeed Seyedzadeh
  • Cast Parvis Parastu, Roya Taymourian, Afarin Obeisi, Mohammad Amir Naji
  • Screenplay Majid Majidi, Fouad Nahas, Nasser Hashemzadeh
  • Cinematography Mahmoud Kalari
  • Editor Hassan Hassandoost
  • Sound Hossein Bashash
  • Music Ahmad Pezh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