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2017)

영화 정보

자유인 A Free Man

와이드 앵글

가족 · 농어촌 · 모험 · 성장영화/청춘 · 실화  

  • 국가Germany,Japan
  • 제작연도2017
  • 러닝타임75min
  • 상영포맷 DCP
  • 컬러Color
Program Note
영화는 배낭을 짊어지고 교토의 거리를 전전하는 스물두 살 노숙자 케이의 방랑을 따라간다. 20대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꿈과 현실 사이의 갈등을 소재로 한 이 영화가 특별하게 다가오는 이유는 조직에 대한 충성과 출세가 강요되는 일본 사회라는 틀과 주인공 특유의 매력 때문이다. 케이는 어린 시절 <탑 건>을 본 후 군대에 매료되어 직업군인의 길을 시도한다. 하지만 중도 하차한 뒤 진정한 꿈을 찾아 헤맨다. 편안한 부모님의 집을 떠나 사회와 단절된 삶을 선택한 것은 그 자신. 자유를 추구하는 그의 모습은 이미 사회에 포섭된 이들에게 잊힌 꿈을 떠오르게 한다. 그래서 케이가 “꿈을 잃어버리는 날이 바로 이런 고생을 접게 될 날”이라고 말할 때, 정말 그가 ‘자유인’으로서의 방랑을 끝내고‘사회인’이 될까 우려하는 마음이 들 수도 있다. 중간중간 흐르는 대자연의 풍경은 그가 말하는 클래식 음악의‘ 파도’의 편안함과 맥을 같이한다. 케이에게 유일한 위안인 클래식 음악, 그리고 그의 솔직한 표정이 긴 여운을 남기는 서정적인 다큐멘터리다. (이수원)
Director
Director
안드레아스 하트만

Andreas HARTMANN

독일 파더보른에서 태어난 안드레아스 하트맨은 현재 베를린에 거주 중이다. 바벨스베르그콘라트볼프영화대학교에서 촬영을 공부했고, 교토에 위치한 독일문화원의 빌라 가모가와 예술가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두 번째 장편영화로 독일정부초청장학생으로 선발되었다. 대표작으로는 <레인데이즈>(2010)과 <나의 부처님은 펑크>(2015)가 있다.
Photo
Credit
  • Director Andreas HARTMANN 안드레아스 하트만
  • Producer Andreas HARTMANN, Yuki SUNADA
  • Cast Kei
  • Cinematography Andreas HARTMANN
  • Editor Andreas HARTMANN
  • Sound Florian MARQUARDT
  • Production Company Andreas Hartmann
    Germany
    info@andreas-hartma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