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영화 정보

아이콘

북두칠성  The Plough
  • 가족/아동
  • 예술/예술가
  •  
  • 국가/지역France/Switzerland
  • 제작연도2022
  • 러닝타임97min
  • 상영포맷 DCP
  • 컬러Color
Program Note
전작 <눈물의 소금>(2020)에서 여자가 ‘북두칠성’에 대해 묻자 남자는 관심 없다는 투로 답한다. 신작은 어쩌면 그 대답에 해당하는 작품이다. 가렐 영화에서 가족이 새삼스러운 주제는 아니지만, 근래 개인의 섬세한 내면을 그려온 것과 달리 <북두칠성>은 집단으로서의 가족의 모습에 집중한다. 이상할 정도로 바깥 풍경에 인색한 건 그래서다. 3대가 유지해 온 손인형 극단이 두 번의 죽음을 거치는 동안, 가족의 가지는 몇 갈래로 나뉜다. 그 결과, 꿈꾸는 예술가와 다사다난한 가족의 초상이 고스란히 담긴다. 거기에서 단순하지 않은 가렐의 가족사와, 화려함이나 돈과는 거리가 먼 이력이 자연스레 오버랩된다. 가렐의 인물과 관계가 집결된, 아울러 거장 시대의 마지막 생존자라 할 가렐의 숨결이 짙게 밴 작품이다. (이용철)
Director
Director
필립 가렐

Philippe GARREL

1948년 프랑스 파리 출생. 장편 <처녀의 침대>(1969), <내부의 상처>(1970), <비밀의 아이>(1979) 등 총 25편 이상의 영화를 연출했으며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했다. <평범한 연인들>(2005)은 베니스영화제 은사자상 감독상을 수상했고, <러버 포 어 데이>(2017)는 칸영화제 감독주간 프랑스극작가협회상을 수상했다.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는 감독으로, 배우 루이 가렐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베를린 경쟁에 진출한 <눈물의 소금>(2020)은 부산에 초청되어 극찬을 받았다. <북두칠성>은 올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이다.
Credit
Director
Philippe GARREL 필립 가렐
Cast
Louis GARREL, Léna GARREL, Esther GARREL
Screenplay
Jean-Claude CARRIÈRE, Arlette LANGMANN, Philippe GARREL, Caroline DERUAS PEANO
Cinematography
Renato BERTA
Editor
Yann DEDET
Sound
Guillaume SCIAMA
Music
Jean-Louis AUBERT
Set Designer
Emmanuel DE CHAUVIGNY
Costume Designer
Justine PEARCE
Production Company
Rectangle Productions
France 21 rue du Faubourg Saint-Antoine
contact@rectangleproductions.com
World Sales
GoodFellas
France 65 Rue de Dunkerque
festival@goodfellas.film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