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2014)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아스가르 파르하디

심사위원장 감독 이란

이란의 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아스가르 파르하디는 장편<사막의 춤>(2003)으로 데뷔하였다. <엘리에 관하여>(2009)로 2009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트라이베카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 세계적인 감독의 반열에 올라 섰다. 그는 2년 후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2011)로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베를린국제영화제의 황금곰상과 은곰상을 비롯, 유수의 영화제에서 많은 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2012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으며 2012년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2013년에는 그의 최근작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 (2013) 로 부산국제영화제 섹션 중 하나인 아시아영화의 창에 초청되었으며, 그 해 국내 개봉해 관객으로부터 큰 환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 대한민국

봉준호 감독은 <플란다스의 개>(2000)로 데뷔했으며 <살인의추억>(2003)으로 국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천만 관객을 모은 <괴물>(2006)로 흥행과 작품성 모두 인정받으며 한국의 대표 감독으로 자리매김하였다. <괴물>은 칸영화제 감독주간, <마더>(2009)는 주목할만한시선에 초청되었으며2011년 황금카메라상 심사위원을 맡기도 했다. 특히 작년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되어 큰 화제를 낳은 <설국열차>(2013)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 프랑스 등지에서 개봉하여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더불어 베를린국제영화제와 카를로비바리영화제에 초청됐으며, LA영화제개막작으로상영됐다.최근에는 <해무>를 기획, 제작했으며,6번째연출작을 준비하고 있다.

디나이오르다노바

교수 영국

디나 이오르다노바는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 대학에 재직 중인 교수이자 영화제에 관한 수많은 글을 저술해온 작가이다. 발칸 반도와 동유럽 영화의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으며, 캐나다, 미국, 영국 등에서 머물며 영화 및 영화제와 관련된 일들을 해오고있다.그녀는 또한 중동 및 동아시아 지역의 영화제를 비롯한 영화제와 관련된 다채로운 주제들을 책을 통해 다뤄왔다. 최근 몇 년간 한국과 홍콩,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 영화제와 문화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표했다. 2013년 부산국제영화제 BIFF포럼의 발표자로 부산국제영화제와 인연을 맺었으며 올해는 뉴 커런츠 심사위원으로 위촉되었다.

수하시니 마니라트남

배우 인도

수하시니 마니라트남은 인도의 배우이자 감독 겸 시나리오 작가이다. 인도 남부에서 여성 최초로 영화 예술과정을 수료했다. TV드라마, 단편영화, 공익광고 제작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쳐왔으며, 4개 남부 인도어로 225개의 영화에 출연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여러 영화들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그녀는 국제적으로 작품성을 인정 받아 러시아에서도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했다. 수하시니 마니라트남은 인도 대통령이 하사하는 최우수여배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자크 랑시에르

철학자 프랑스

스테파니 자카렉은 뉴욕 주간지인 ‘빌리지 보이 스’의 수석 영화평론가이자, 1999년부터 2010년 까지 사회, 정치, 문화 전반에 걸쳐 전문 비평을 다루는 온라인 사이트인 살롱닷컴(salon.com)에 서 영화 비평작가로 유명하다. 주로 그녀의 비평 글들은 뉴욕타임즈, 뉴욕매거진,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롤링스톤 등에 연재 되며 두터운 독자층 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뉴욕영화비평가 모임과 전미영화비평가협회의 일원으로 활동 중이며, 2015 퓰리처상 비평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프랑스 철학자 자크 랑시에르는 현재 파리 제8대학의 명예교수이자 유럽대학원(European Graduate School)의교수로재직중이다.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감성의 분할: 미학과 정치』, 『이미지의 운명』, 『미학 안의 불편함』, 『무지한 스승』의 저자인 그는 사회 역사, 미학, 영화 연구와 문학 등 여러 분야를 아우르는 철학자이다. 자크 랑시에르는 영화에 대해 신선한 철학적 담론을 수많은 에세이와 기사를 통해 제시해왔으며 이는 『영화 우화』를 포함한 3권의 책을 통해 집대성 되어 출판되었다. 그는 또한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아카데미의 교장으로 부산을 방문하는 헝가리 출신의 세계적 거장 벨라 타르를 위한 책 『벨라타르, 더 타임 애프터』를 펴낸 바 있다.

비프메세나상 심사위원

마리아 본산티

시네마 뒤 릴 집행위원장 프랑스

마리아 본산티는 2000년부터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프로그래머로 활동했으며, 2006년과 2007년에는 로카르노영화제에서 실험 영화와 비디오 아트를 소개하는 섹션인 ‘플레이 포워드’의 선정위원으로 활동했다. 그 밖에도 2004년부터 이탈리아 포폴리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아카이브 자료 복원과 보존 업무를 책임졌으며 선정위원회 멤버로 활동, 2011년에는 공동대표를 역임했다. 그녀는 2012년부터 프랑스 시네마 뒤 릴의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인디리스보아영화제, 카를로비바리영화제, 텔아비브다큐멘터리영화제, 몬트리올영화제등의 세계 영화제에서 심사위원과 패널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있다.

탄핀핀

감독 싱가포르

탄핀핀은 싱가포르 출신 감독으로 노스웨스턴대학에서 예술학 석사를 받았다. <무빙 하우스>(2001)로 다수의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했으며, 싱가포르감독이 연출한 다큐멘터리로서 최초로 아시아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방영되기도 했다. 그녀의 <싱가포르가가>(2005)는 싱가포르에서 극장 개봉한 최초의 다큐멘터리이다. AND 지원작인 <보이지 않는 도시>(2007)와 <싱가포르에게, 사랑을 담아>(2013)는 부산국제영화제, 베를린영화제 등 많은 영화제에 소개되어 호평을 받았다. 그녀는 현재 2015년에 제작 완료 예정인 영화를 작업중이다.

이승준

감독 한국

이승준 감독은 <보이지 않는 전쟁 : 인도 비하르 리포트>(2000), <폐허, 숨을 쉬다>(2002)등 독립다큐멘터리와 TV 다큐멘터리를 통해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KBS 수요기획 <들꽃처럼, 두 여자 이야기>(2007)로 2008 올해의 한국PD대상을, <신의 아이들>(2008)로 2008 전주영화제에서 넷팩상을 수상했다. <달팽이의 별>(2011)은 2011 암스테르담다큐영화제(IDFA)와 2012 실버독스(SILVERDOCS) 등에서 장편부문 대상을, EBS다큐영화제에서 시청자상 및 유니세프 특별상을 수상했다. 현재 신작 다큐멘터리 <달에 부는 바람>(2014)을 완성하고 개봉을 준비 중이다.

선재상 심사위원

이시이 유야

감독 일본

일본사이타마현출생. 첫 장편<엉덩이가 벗겨진 일본>(2005)으로 피아영화제 대상과 음악상, 2007벤쿠버국제영화제 용호상을 수상하면서 일본영화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이시이 유야는 이후<반역, 지로의 사랑>(2006), <걸 스파크>(2007), <도깨비 모양>(2007)을 연이어 발표하여 감각적이고 참신한 연출력을 선보였다. 특히 그의 대표작인 <사와코 결심하다!>(2010)는 2010 베를린국제영화제, 2010 홍콩국제영화제 등에서 초청되었으며, 2011 일본 블루리본어워드에서 최연소로 블루리본상을 수상했다. 최근 <행복한 사전>(2013)이 2014 아카데미시상식에 일본 대표로 출품 되기도 했다.

더근 존스

Images Cinema운영위원장 USA

더그 존스는 메트로폴리탄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하였다. 졸업 후, 그는 영화프로덕션과 비영리영화기관에서 경력을 쌓았다. 이후 최근까지 프로그래밍 부책임자로 일했던LA영화제를 비롯 노이즈팝영화제, 밀밸리영화제, 샌프란시스코영화제, 샌프란시스코영화협회 등 다양한 영화제와 영화기관에서 프로그래머로 활동해왔다. 그는 영화 및 문화예술 사이트인 인디와이어, 미국의 대표적인 필름매거진인 필름코멘트 등에 영화와 영화제 관련 칼럼을 꾸준히 기고하고 있으며 현재는 다양한 독립영화 및 고전영화들을 연중 상영하는 비영리 영화관인 Images Cinema의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정범

감독 대한민국

첫 단편 <사경을 헤매다>(2000)가 2001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에 소개되고, 두 번째 단편<125 전승철>(2008)은 2008 미장센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하고 그 외 다수 영화제 초청되며 호평을 받았다. 이후 첫 장편영화 <무산일기>(2010)는 2010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과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 수상을 시작으로 마라케시영화제 그랑프리수상 및 로테르담영화제, 도빌아시아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쓸었다. 두 번째 장편인 <산다>(2014)는 ACF 인큐베이팅 지원작으로 올해 전주영화제'디지털삼인삼색2014'을 통해 첫 선을 보이고, 2014 로카르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김희애

배우 대한민국

1984년 유진선 감독의 <내사랑 짱구>로 스크린 데뷔하였으며, MBC TV 드라마 <알 수 없는 일들>(1985)로 본격 연기자의 길로 들어섰다. 1992년 MBCTV드라마인<아들과딸>로 톱스타 반열에 올라섰으며, 드라마뿐만 아니라 라디오, DJ, 쇼프로그램의 진행자로도 활동범위를 넓혔다. 이후, 그녀는 결혼을 계기로 작품활동을 한동안 접었다가 최근에 다시 드라마와 스크린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있다. 대표작으로 드라마인<완전한 사랑>(2003), <아내의 자격>(2012), <밀회>(2014) 등이 있으며, 영화로는 <101번째프로포즈>(1993), <우아한거짓말>(2014)이 있다.

유지태

배우 대한민국

1998년 <바이, 준> 주연으로 데뷔했다. 이후 <주유소 습격사건>(1999), <동감>(2000), <봄날은 간다>(2001) 등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고, 박찬욱 감독의 2003년작 <올드보이>의 열연을 통해 비평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03년 단편<자전거 소년>을 통해 감독으로서 데뷔한 후, 2005년 제작사 ㈜유무비를 설립하고 <장님은 무슨 꿈을 꿀까요>, <나도 모르게>, <초대>등 총 4편의 중·단편 영화연출 및 2편의 연극을 제작했다. 장편 감독 데뷔작<마이 라띠마>(2012)는 도빌아시아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대명컬처웨이브상 심사위원

김동우

유비유필름 대표 대한민국

현재 유비유필름의 김동우 대표는 굵직한 한국영화들의 각본과 각색, 제작을 맡았다. <눈에는 눈,이에는 이>(2008), <포화 속으로>(2010), <완득이>(2011)의 각본과 제작에 참여했고, 최근 <우아한 거짓말>(2014)의 제작을 맡았다. 현재 유비유필름에서 제작하는 류승룡, 이성민 주연의 <손님>이 촬영 중에 있다.

김동현

감독 대한민국

1995년 배용균 감독의 <검으나 땅에 희나 백성>조감독으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단편 <배고픈 하루>(2004)가 서울독립영화제와 서울기독교영화제에서 대상을 받고, 첫 장편영화 <상어>(2005)는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으로 소개된 데 이어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상영되어 호평을 받았다. <처음만난사람들>(2007)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넷팩상을 수상하고 로테르담영화제 등 해외 여러 영화제에 초청되었다. 그의 최근작<만찬>(2013)은 2013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되었다.

방준석

음악감독 대한민국

미국 뉴욕 주립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을 졸업했다. 1994년 가수 이승열과 함께 그룹 ‘유앤미블루’를 결성하여 가수로 데뷔하여 싱어송라이터로서 왕성히 활동했다.그 외 에도 김윤아 및 한대수, 한영애 등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들의 음반 프로듀싱을 맡았다. 또한 그는 1999 년 영화 의 영화음악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영화음악감독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공동경비구역 JSA>(2000), <후아유>(2002), <너는 내운명>(2005), <라디오 스타>(2006), <고고70>(2008)등 다수가 있다. 현재 류승완 감독의 <베테랑>, 이준익 감독의 <사도>의 음악을 작업하고있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상 심사위원

첸 루슈

교수 대만

조르지 카르바티

영화평론가 헝가리

박태식

영화평론가 대한민국

아쇼크 레인

영화평론가 인도

데니스 페터

영화평론가 독일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상 심사위원

파테메 모타메다리야

배우 이란

양영철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 대한민국

이종찬쿨바라 톨로무쇼바

영화평론가 키르기즈스탄

한국영화감독조합상 심사위원

신연식

감독 대한민국

정윤철

감독 대한민국

임찬익

감독 대한민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