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서브메뉴

제15회(2010)

뉴 커런츠상

아시아 영화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에 상영된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 중에서 2편을 선정,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이 선정한 뉴 커런츠상은 아시아의 재 능 있는 신인감독 발굴 및 격려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무산일기

  • 박정범
  • 대한민국
  • 파수꾼

  • 윤성현
  • 대한민국
  • 플래시 포워드상

    2009년에 새롭게 마련된 플래시 포워드상은 비아시아권 경쟁부문인 플래시 포워드에 상영된 영화 중 최우수작을 선정, 3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플래시 포워드는 비아시아권의 젊은 감독들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를 소개하며 비아시아권의 새로운 시네아스트 발굴을 목표로 하는 섹션이다.

    순수소녀

  • 리자 랑세트
  • 스웨덴
  • 특별언급

    시행착오

  • 마렉 레츠키
  • 폴란드
  • 비프메세나상

    와이드 앵글 경쟁부문에 초청된 한국과 아시아 다큐멘터리 중 최우수 작품을 선정하여, 그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각 1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종로의 기적

  • 이혁상
  • 대한민국
  • 새로 지은 성

  • 궈흥치
  • 중국
  • 선재상

    와이드 앵글 경쟁부문에 초청된 한국과 아시아 단편 중 최우수 작품을 선정하여 그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각 1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부서진 밤

  • 양효주
  • 대한민국
  • 숨 들이쉬기

  • 에드문드 여
  • 말레이시아/일본
  • 특별언급

    수선화(火)

  • 박종철
  • 대한민국
  • 특별언급

    여행

  • 임경동
  • 대한민국
  •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상

    한국영화의 오늘-비전과 뉴 커런츠에 출품된 한국영화 가운데 최우수작품에 수여되는 상. 1990년에 국제기구로 설립된 아시아영화진흥기구는 아시아 영화의 배급과 상영 확대를 그 목적으로 하고 있다.

    두만강

  • 장률
  • 대한민국
  •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상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은 뉴 커런츠 부문 작품 가운데 뛰어난 작품성과 진취적인 예술적 재능을 선보인 작품에 수여하는 상이다

    무산일기

  • 박정범
  • 대한민국
  • KNN관객상

    KNN관객상은 KNN문화재단에서 그 해 뉴 커런츠에 상영된 영화들을 대상으로 관객으로부터 최고의 호평을 받은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2만 달러의 상금을 감독에게 수여한다.

    맹인영화관

  • 루양
  • 중국
  •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한 해 동안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에게 수여된다.

    차이밍량

    독창적인 작품세계와 작가로서의 역량을 이미 널리 인정받고 있는 차이밍량 감독은 지금 아무도 가지 않는 도전의 길을 걷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점차 어려워지고 있는 예술영화 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대중과의 소통의 장을 실험하고 모색하는 중이다. 구체적으로 그는 미술관과의 협업을 통하여 영화를 만드는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고, 타 예술과의 경계를 허무는 실험도 하고 있다. 그렇게 그는 영화의 개념을 재정의하고 확장한다. 2010년에만 두 차례의 설치 미술 전시회를 시도했으며, 그것에 그치지 회화, 그리고 다시 영화로 이어지는 그의 도전 정신이 나날이 왕성해지고 있다는 것은 더욱 주목할 만한 일이다. 이러한 그의 도전 정신은 90년대 초반 대만 뉴웨이브를 주도하였던 시절로까지 거슬러 올라가 그 뿌리를 찾을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러한 그의 업적을 인정하여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여한다.

    한국영화공로상

    한국영화에 대한 전세계적 대중화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한국영화를 국제영화계에 널리 소개하는데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한다.

    브뤼노 바르드

    현재 프랑스 도빌아시아영화제와 제라르메판타스틱영화제, 모로코 마라케쉬영화제 등 5개 영화제의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브뤼노 바르드 위원장은 세계 속에 한국 영화를 소개하는 데 열정을 쏟고 있다. 특히 그는 지난해 마라케쉬영화제에서 50여 편의 영화를 대거 초청하여 한국영화특별전을 마려, 아프리카 대륙에 한국 영화 붐을 일으켰다. 또한 도빌아시아영화제에서 이창동 감독과 이윤기 감독의 회고전을 마련하는 등 재능 있는 한국 감독들의 작품을 재조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