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서브메뉴

제13회(2008)

뉴 커런츠상

아시아 영화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에 상영된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 중에서 2편을 선정,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이 선정한 뉴 커런츠상은 아시아의 재 능 있는 신인감독 발굴 및 격려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허수아비들의 땅

  • 노경태
  • 한국/프랑스
  • 무방비

  • 이치이 마사히데
  • 일본
  • 특별언급

    장례식의 멤버

  • 백승빈
  • 한국
  • 특별언급

    얼동

  • 양진
  • 중국
  • 비프메세나상

    와이드 앵글 경쟁부문에 초청된 한국과 아시아 다큐멘터리 중 최우수 작품을 선정하여, 그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각 1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멘탈

  • 소다 카즈히로
  • 일본/미국
  • 워낭소리

  • 이충렬
  • 한국
  • 선재상

    와이드 앵글 경쟁부문에 초청된 한국과 아시아 단편 중 최우수 작품을 선정하여 그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각 1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꼬마 안동

  • 롬멜 톨렌티노
  • 필리핀
  • 아들의 여자

  • 홍성훈
  • 한국
  •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상

    한국영화의 오늘-비전과 뉴 커런츠에 출품된 한국영화 가운데 최우수작품에 수여되는 상. 1990년에 국제기구로 설립된 아시아영화진흥기구는 아시아 영화의 배급과 상영 확대를 그 목적으로 하고 있다.

    장례식의 멤버

  • 백승빈
  • 한국
  • 민둥산

  • 김소영
  • 미국/한국
  •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상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은 뉴 커런츠 부문 작품 가운데 뛰어난 작품성과 진취적인 예술적 재능을 선보인 작품에 수여하는 상이다

    잘라이누르

  • 자오 예
  • 중국
  • KNN관객상

    KNN관객상은 KNN문화재단에서 그 해 뉴 커런츠에 상영된 영화들을 대상으로 관객으로부터 최고의 호평을 받은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2만 달러의 상금을 감독에게 수여한다.

    100

  • 크리스 마르티네즈
  • 필리핀
  •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한 해 동안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에게 수여된다.

    굴나라 사르세노바

    제작자, 유라시아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아시아영화인상의 최초 여성 수상자인 굴나라 사르세노바는 유라시아국제영화제의 조직위원장이며 카자흐스탄의 영향력 있는 영화제작자 중 한 명이다. 2004년에 유라시아필름프로덕션을 설립해 카자흐스탄은 물론 중앙아시아, 더 나아가 전세계를 대상으로 공동제작을 시도했다. 이를 통해 각종 주요 영화제와 세계시장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둠으로써 아시아 영화 전체의 위상을 높였으며, 이러한 노력은 아시아 영화 시장이 범세계적으로 확장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한국영화공로상

    한국영화에 대한 전세계적 대중화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한국영화를 국제영화계에 널리 소개하는데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한다.

    리차드 페냐

    뉴욕영화제 집행위원장
    리차드 페냐는 1988년부터 뉴욕 링컨센터 필름소사이어티의 프로그램 디렉터이자, 뉴욕영화제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한국영화를 미국 사회에 소개해왔다. 2004년에는 미국에서 최대 규모의 한국영화 상영회인‘새로운 호랑이 : 한국영화의 60년’을 열어, 한국영화사 60년을 아우르는 대표작들을 선보였다. 올해 3월에는 10주기를 맞은 故 김기영 감독을 추모하며 김기영 감독의 대표작인 <하녀>를 비롯하여 총 12편을 상영하는 회고전을 열어 한국영화를 알리는데 큰 공헌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