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2003)

최우수 아시아 신인작가상

부산국제영화제의 유일한 극영화경쟁부문인 ‘새로운 물결’은 아시아 신인감독들의 작품 중 최우수작을 선정하여 아시아의 재능 있는 신인감독을 발굴하고 격려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저명한 영화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최우수 아시아 신인작가상은 수상감독에게 1만 불의 상금을 수여한다.

불견

  • 리캉생
  • 대만
  • 광산에 내리는 진눈개비

  • 알리레자 아미니
  • 이란
  • 선재펀드

    선재펀드은 와이드 앵글 부문에 초청된 한국 단편영화 중 최우수작품을 선정하여, 해당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1천만 원의 기금을 수여한다

    준희

  • 박정선
  • 한국
  • 제3의 언어

  • 손광주
  • 한국
  • 운파펀드

    운파펀드은 와이드 앵글 부문에 초청된 한국 다큐멘터리 중 최우수작품을 선정하여, 해당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1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그리고 그 후

  • 이호섭
  • 한국
  •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상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은 ‘새로운 물결’ 부문의 작품 가운데 뛰어난 작품성과 진취적인 예술적 재능을 선보인 작품을 선정하여 국제영화비평가연맹이 수여한다.

    긴 한숨

  • 파르비즈 사흐바지
  • 이란
  •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상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은 ‘한국영화 파노라마’부문과 ‘새로운 물결’ 부문에 출품된 한국영화 가운데 최우수작품에 선정하여 수여한다. 1990년에 국제기구로 설립된 아시아영화진흥기구는 아시아 영화의 배급과 상영 확대를 그 목적으로 하고 있고, 아시아 영화의 성정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

  • 이재용
  • 한국
  • PSB영화상(관객상)

    부산방송문화재단에서 그해 초청된 ‘새로운 물결’ 부문의 영화를 대상으로 관객으로부터 최고의 호평을 받은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1만 불의 상금을 감독에게 수여한다.

    선택

  • 홍기선
  • 한국
  •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지난 한 해 동안 아시아 영화 산업과 문화의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 영화인을 선정하여 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제정하였고, 올해 수상자로 허우 샤오시엔 감독을 선정하였다.

    모흐센 마흐말바프

    현재 이란을 대표하는 감독으로 널리 알려진 그는 2001년 아프가니스탄의 참혹한 현실을 다룬 <칸다하르>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였으며, 이후 아프가니스탄의 어린이 교육과 문화 재건 운동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2001년 12월에 ‘아프가니스탄 어린이 교육 운동(Afghan Children Education Movement, ACEM)’이라는 기구를 설립하여 본격적으로 아프가니스탄 어린이 교육사업에 뛰어든 그는 2002년에만 미화 200만 달러의 후원금을 모금한 바 있다. 그는 한 걸을 더 나아가 아프가니스탄의 문화, 특히 영화문화와 산업을 재건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에서 영화제작을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그는 카불에 카불필름의 설립을 지원하였으며, 20명의 젊은 아프가니스탄인에게 영화제작 교육을 시키고 있다. 또한 자신의 큰딸 사미라 마흐말바프로 하여금 <오후 5시>라는 작품을 아프가니스탄에서 만들게 하였으며, 탈레반 정권 이후 최초의 아프가니스탄 장편 극영화인 세디그 바르막의 <오사마>를 제작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뛰어난 감독으로서 영화사에 길이 남을 주요한 작품을 만든 마흐말바프가 아프가니스탄의 어린이 교육과 영화 재건에도 헌신함으로써 아시아 영화 및 아시아 영화인의 위상을 드높인 업적을 기리기 위해 그를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으로 선정하였다.

    한국영화공로상

    한국영화에 대한 전세계적 대중화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한국영화를 국제영화계에 널리 소개하는데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한다.

    박병양 | 아시아영화 대표

    이봉우 | 시네콰논 영화사 대표

    공로상은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가 매년 한국영화를 국제 영화계에 널리 알리는 데 기여한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의 수상자는 일본의 아시아영화사 대표 박병양 - 시네콰논 대표 이봉우 씨다. 이들 두 수상자들은 각기 아시아영화사와 시네콰논이라는 영화사를 운영하며 일본 내 한국영화 소개에 주력해 오고 있다. 아시아영화사는 1984년 이후 일본에서 여러 차례의 한국영화 회고전을 기획하였을 뿐 아니라 한국영화의 일본 배급에 커다란 기여를 하였으며, 시네콰논은 <서편제>를 비롯, <쉬리>, <공동경비구역 JSA> 등을 일본에 배급함으로써 일본 내 한국영화의 대중화를 선도해 왔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이러한 이들의 활동을 높이 평가하여 공로상을 수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