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미디어상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오로라미디어상

오로라미디어상은 한국 영화계 신인 감독을 육성하기 위해 마련한 상으로, 뉴 커런츠 부문 한국 작품과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작품을 대상으로
2편의 영화를 선정하여 각 1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상금은 오로라미디어에서 후원한다.

<비닐하우스>

이솔희 대한민국

심사평
영화 <비닐하우스>는 주인공 ‘문정’을 통해 소외된 약자들을 둘러싼 참담한 관계들을 극적인 파국으로 몰아가며 지금 우리 사회가 처한 심각한 위기를 한편의 밀도 있는 드라마로 몰입감 있게 만들어냄으로써 영화적 성취를 훌륭히 해내었다.

<빅슬립>

김태훈 대한민국

심사평
영화 <빅슬립>은 따뜻하고 단단한 영화다. 단백하고 능수능란한 연출과 ‘기영’ 역을 맡은 김영성 배우의 연기는 치유와 구원이라는 주제를 훌륭히 성취해낸다. 아이들의 렌턴이 오래 기억에 남는 영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