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친절한 프로그래머

뉴 커런츠 섹션 선정작 <개와 정승 사이>

영상매체의 홍수 시대에도 영화가 좀 더 특별하게 다가오는 건 한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때로는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오랜 시간과 공이 들어간다는 사실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섹션 선정작 <개와 정승 사이>는 미얀마 작품으로는 처음 초청되었고, 여러 국가의 협업과 감독의 각고의 노력으로 탄생한 작품입니다. 마웅 순 감독은 2012년부터 이야기를 구상하기 시작했고, 이 작품으로 2016년 프랑스 테크니컬러가 주관하는 메모리!국제영화제의 미얀마 스크립트 펀드에서 수상했습니다.

영화이미지
<개와 정승 사이>는 영화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감독의 이야기입니다. 마치 자신의 앞날을 예견이라도 한 듯, 몇 년 동안 마웅 순 감독의 별다른 소식이 들려오지 않아 안타까워하고 있었습니다.

올해 같은 특수한 상황은 예외지만, 미얀마에선 매년 100여 편 이상의 극장용 장편 영화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규모만 보자면, 인접한 국가인 태국과 비교해봐도 결코 작은 편 수는 아닙니다. 또 미얀마 정부는 자국 영화를 보호하기 위해 수입 작품에 자국어 자막을 넣지 못하도록 법률을 제정했습니다. 외국 영화는 영어 대사와 영어 자막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들, 그저 영상 위주로 영화를 감상하고자 하는 소수의 사람이 아니면 보기가 어렵습니다. 하지만 정작 이런 육성 정책과는 모순되게 자국 영화에 엄격한 검열제도를 유지하고 있어 창작자들의 불만도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영화이미지
오랜 시간 소식을 기다리던 차에, 올해 초 드디어 영상 편집까지 완료된 작품이 출품되었습니다. 색 보정과 음향 편집이 끝나진 않았지만, 공식 초청장을 발송했습니다. 다행히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을 계기로 태국의 화이트라이트 포스트에서 남은 작업을 완수할 수 있었습니다. 화이트라이트포스트는 동남아시아 최고의 후반 작업 스튜디오로 할리우드 영화도 작업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티모시 샬라메 주연의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색 보정을 한 곳이기도 합니다.
영화이미지

잠깐 다른 이야기를 하자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태국의 사욤브 묵딥롬 촬영감독이 찍었습니다. 촬영 기간 내내 구름이 잔뜩 낀 흐린 날씨라 화창한 이탈리아의 날씨를 영상에 담고자 했던 감독과 제작자가 걱정이 많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욤브 촬영감독은 “종일 비가 내리는 태국의 우기에 촬영하더라도 화이트라이트포스트에서 후반 작업을 한다면 원하는 색감을 얻을 수 있다”고 안심시켰다고 합니다. 색 보정 전문가들이 들으면 원본을 하나하나 손봐야 하는 끔찍한 이야기라 경악하겠지만, 그만큼 실력이 출중한 곳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영화이미지
<개와 정승 사이>의 미얀마 도시와 교외, 다양한 실내외 장면이 현실감 있는 색감으로 잘 살아있으니 기대하고 보셔도 좋습니다.

이 영화의 영어 제목을 그대로 해석하면 ‘돈은 발이 네 개 달렸다.’입니다. 미얀마 속담으로, 사람은 발이 두 개이기 때문에 돈이 네 발로 빠르게 도망가면 잡을 수 없다는 의미입니다. 돈이 사람을 찾아올 때는 그만큼 빨리 찾아온다는 뜻으로도 해석합니다.
영화이미지
시나리오 개발에서부터 작품으로 완성하기까지, 거의 10년에 가까운 여정에 녹아든 정성이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영화제작을 꿈꾸거나 준비하는 분들뿐만 아니라 인생의 꿈에 도전하는 모든 관객에게 의미 있는 작품으로 다가가리라 기대합니다.
박성호 아시아 프로그래머

By 아시아 프로그래머 박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