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청작 검색

전체메뉴보기 버턴
/Template/Builder/00000001/page.asp?page_num=4886 부산국제영화제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enu_2027.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ff.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n.gif/Template/Builder/00000001/page.asp?page_num=4886 부산국제영화제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enu_2027.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ff.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n.gif/Template/Builder/00000001/page.asp?page_num=4886 부산국제영화제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enu_2027.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ff.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n.gif/Template/Builder/00000001/page.asp?page_num=4886 부산국제영화제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enu_2027.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ff.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n.gif/Template/Builder/00000001/page.asp?page_num=4886 부산국제영화제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enu_2027.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ff.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n.gif/Template/Builder/00000001/page.asp?page_num=4886 부산국제영화제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enu_2027.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ff.gif /Template/Builder/00000001/images/m_2027_on.gif

부산국제영화제

출품/신청안내

참가안내

웹진

커뮤니티

역대영화제

주메뉴

서브메뉴

Home / 역대영화제 / 출품작 통합검색

출품작 통합검색

대로 / The Big Road

감독
쑨 유/Yu Sun
제작국가
China
제작연도
2005
러닝타임
105min
상영포맷/컬러
35mm / B&W
PROGRAM NOTE
중국의 제 2세대 감독 손유의 34년도 작품. [대로]는 도로 건설 현장에서 막일을 하는 노동자 진거와 그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들은 바위를 깨고 산을 뚫어 길을 닦는 혹독한 노동 현실에 놓여 있지만, 고통스러워하기 보다는 그것을 소명으로 여기고 즐겁게 받아들이는 청년들이다. 정의롭고 근면 성실한 ‘프론티어’ 정신으로 무장한 그들은 실직을 밥 먹듯 하지만 함께 있어 노래하며 일할 수 있는 건전한 정신과 육체적 활력을 가지고 있다. 이들을 주플롯으로 삼은 덕택에 계몽 영화적 성격이 지배적이지만 거기에는 청년 노동자들과 처녀들의 우정과 사랑, 연대를 강조하는 청춘 영화의 기운도 실려 있다. 그리고 후반부, 민족반역자가 내미는 돈의 유혹을 뿌리치고 기꺼이 고문을 선택하는 장면에서 민족적 항일 영화의 색채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윤리적, 교육적 가치전달을 우선시하는 당대 중국영화 주제 의식에 민족적, 이데올로기적 특성이 부가된 결과다. 일본의 공습으로 몰살당하는 결말도 비관적이지만은 않다. 곧바로 이어지는 진짜 결말은 ‘그들은 여전히 살아있다’는 생존자의 믿음에 따라 혼령들이 하나 둘씩 일어나 ‘투쟁하자, 건설하자’며 노래 부르며 일하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죽음조차 넘어선 그들의 소명 의식에서 당대 중국 영화의 교조적 강박과 중국 사회의 미래와 희망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시종일관 즐겁고 유머러스한 활기를 띠는 이 영화는 당대 중국이 처한 어두운 현실조차도 즐겁게 노래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준다. 그것은 무성영화의 청각적 단조로움을 몇 개의 뮤지컬 코드와 코믹한 효과음으로 대체하는 것으로 가능했다. 무엇보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즐거움은 1930년대 상하이 영화계를 주름잡은 조선인 ‘영화황제’ 김염의 모습을 보는 일일 것이다. 내내 달콤한 미소를 짓고 있는 그의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어떻게 중국 대륙을 사로잡았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강소원(영화평론가)
DIRECTOR
Director
쑨 유 / Yu Sun
1900년 중국 쓰촨성 중깅 출생. 베이징 칭화대학에서 문학을, 미국 위스콘신 대학과 뉴욕사진학교에서 극작, 연출, 촬영술 등을 공부했다. 1926년 상하이로 돌아와 영화작업을 시작했고, <고도춘몽> <야초한화>(1930) <대로>(1935)에서 선보인 리얼리즘 스타일로 1930년대 중국영화의 황금기를 연 리얼리즘 영화의 대가로 평가 받았다.
CREDITS
credits 정보입니다.
DIRECTOR 쑨 유 Yu Sun
CAST Yan Jin
SCREENPLAY Yu Sun
CINEMATOGRAPHY Weilie Hong
EDITOR Jinsan Liu
SOUND Huimin Sit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