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기본 개요
  • 기간: 2015년 10월 1일(목) ~ 10일(토), 10일간
  • 75개국 302편 상영
  • 상영관: 6개 극장 35개관(마켓과 비공식 상영작 상영관 제외)
    •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 센텀시티, 영화의전당,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 해운대 : 메가박스 해운대
    • 남포동 : 메가박스 부산극장
총 관객수: 227,377명
월드+인터내셔널 프리미어
  • 월드 프리미어 : 94편 /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 31편
아시아필름마켓
  • 마켓배지: 총 50개국 839개 업체 1,571명
  • 세일즈부스: 총 22개국, 208개 업체, 89개 부스
  • 마켓 스크리닝: 총 16개국, 44개 업체, 74편, 84회 상영(마켓 프리미어 60편)
아시아영화아카데미(AFA)
  • 기간: 2015년 9월 24일(목) ~ 10월 11일(일), 18일간
아시아영화펀드(ACF)
  • ACF 지원작 중 총 14편 상영(극영화 7편, 배급지원펀드 선정작 포함 다큐멘터리 7편)
BIFF컨퍼런스와 포럼
  • 기간: 2015년 10일 7(수) ~ 10월 9일(금), 3일간
참가게스트 및 프레스:
총 참석인원 9,685명
  • 국내: 3,226명
  • 해외: 775명
  • 시네필: 1,405명
  • 마켓: 1,571명
  • BC&F: 403명
  • 프레스: 2,325명
  • 단순 참가(방문)자 제외한 배지 발급자에 한함
이벤트 및 행사
  • 마스터클래스 2회 / 핸드프린팅 3회 / 특별토크 1회
  • 오픈토크 7회 / 야외무대인사 34회
  • 아주담담 4회
  • 야외무대공연 3회
  • 짧은 영화, 긴 수다 3회
  • 시네마투게더 12팀
  • 관객과의 대화(GV) 353회
  • 기자회견 총 10회
  • 개별인터뷰 총 372회
시상
  • 뉴 커런츠상
    • 수상작1: <아야즈의 통곡> / 하디 모하게흐(이란)
    • 수상작2: <호두나무> /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카자흐스탄)
  • 비프메세나상
    • (한국)수상작: <소년, 달리다> / 강석필(한국)
    • (아시아)수상작: <마주 보다> / 예윈(중국)
    • 특별언급: <그럼에도 불구하고> / 김영조(한국)
  • 선재상
    • (한국)수상작: <치욕일기> / 이은정(한국)
    • (아시아)수상작: <가정부 니아> / 라우 켁 홧(대만)
  • 올해의 배우상
    • 올해의 남자배우상: <혼자> / 이주원(한국)
    • 올해의 여자배우상: <소통과 거짓말> / 장선(한국)
  •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
    • 수상작: <아야즈의 통곡> / 하디 모하게흐(이란)
  •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 수상작: <소통과 거짓말> / 이승원(한국)
  • 대명컬처웨이브상
    • 수상작: <초인> / 서은영(한국)
  • KNN관객상
    • 수상작: <라디오> / 하리 비스와나스(인도)
  • BNK부산은행상
    • 수상작: <헬라스로 통하는 고속도로> / 아론 레만(독일)
  • 시민평론가상
    • 수상작: <혼자> / 박홍민(한국)
  • 부산시네필상
    • 수상작: <경계의 저편> / 로베르토 미네르비니(이탈리아, 프랑스)
  • CGV아트하우스상
    • 수상작: <눈꺼풀> / 오멸(한국)
  • 한국영화감독조합상
    • 수상작1: <양치기들> / 김진황(한국)
    • 수상작2: <눈꺼풀> / 오멸(한국)
  •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 스튜디오 지브리 (애니메이션 제작사 / 일본)
  • 한국영화공로상
    • 빌란트 쉬펙 (베를린영화제 파노라마 집행위원장 / 독일)
성과
내실 있고 의미 있는 부산국제영화제 20회 성료
20회를 맞아 화려하고 떠들썩한 영화제보다는 부산국제영화제 고유의 정신과 정체성을 강조하는 내실 있는 프로그램과 행사를 통해 부산국제영화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미래 비전도 함께 제시
역대 최다 관객 동원
지난 2014년 역대 최다 관객동원 기록인 226,473명을 뛰어넘는 227,377명의 관객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다. 올 초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었지만 관객들의 사랑과 지지로 안정적인 영화제를 운영할 수 있었다.
아시아영화의 가치 재정립
‘아시아영화 100’, ‘한국영화 회고전 - 1960년대 숨은 걸작’ 등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영화의 가치를 재평가하는 프로그램이 국내외로 이목을 집중시키면서, ‘아시아영화의 허브’로서의 부산국제영화제 위상을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
관객과 호흡하는 영화제, 담론의 장 활성화
역대 최다 GV와 무대인사, 그리고 다양한 주제의 컨퍼런스와 포럼 등을 통해 관객과 함께 호흡하고 담론의 장을 확장하는 영화제로 거듭났다.
아시아필름마켓,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 마켓(E-IP)’의 성공적인 런칭으로 아시아필름마켓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했고, 워크스인프로그래스와 아시아캐스팅마켓도 주목을 받았다.
ARTISTRY
  • BNK 부산은행
  • 제네시스
  • ㈜쇼박스
  • 메가박스㈜
  • 롯데컬쳐웍스
  • CJ CGV
  • CJ E&M
  • GKL사회공헌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