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서브메뉴

제15회 (2010)

개요/평가 상영작 포스터 심사위원 트레일러
기본 개요
  • 기 간 : 2010년 10월 7일~15일
  • 67개국 306편 상영
  • 상영관 : 5개 극장 36개관(총 유효좌석 수 232,851석)
    • 해운대 : 야외상영장(수영만요트경기장내), 메가박스(해운대점), CGV(센텀시티점), 롯데시네마(센텀시티점)
    • 남포동 : 대영시네마
총 관객수 : 182,046명(좌석 점유율: 78%)
월드+인터내셔널 프리미어
  • 월드 프리미어 : 101편 /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 52편
아시아필름마켓
  • 세일즈 오피스 : 총 26개국 108개 업체, 51개 오피스
  • 총 스크리닝 수 : 마켓 스크리닝 39편 47회(마켓 프리미어 22편) / 온라인 스크리닝 186편, 240명이 1652회 관람
    (10월 10일 ~ 10월 13일 4일동안 집계현황)
아시아영화아카데미(AFA)
  • 참가자 : 16개국 24명
  • 교장 :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 교감 : 문승욱
  • 연출지도교수 : 오기가미 나오코 / 촬영지도교수 : 김형구
아시아영화펀드(ACF)
  • 인큐베이팅펀드 AFA 졸업생 지원 신설
  • AND 배급지원펀드 지원 확대
참가게스트 및 프레스 : 총 참석인원 9,367명
  • 국내 3,784명
  • 해외 906명
  • 시네필 1,651명
  • 마켓 789명
  • 프레스 2,237명
  • 마켓의 경우, 단순 참가(방문)자 제외한 배지 발급자에 한함
  • 아시안필름마켓 세일즈오피스 : 총 26개국 108개 업체, 51개 오피스

이벤트 및 행사

  • 마스터 클래스 4회
  • 핸드 프린팅 6회
  • 세미나 10회 (PIFF 아카데미)
  • 오픈 토크 3회
  • 야외무대 인사 14회
  • 아주담담 8회
  • 영화보다 재미있는 영화이야기 2회
  • 시네마투게더 8팀
  • 씨네콘서트 4회
  • 관객과의 대화(GV) : 193회
  • 기자회견 총 15회
  • 개별인터뷰 총 177회
시상
  • 뉴 커런츠상
    • 수상작 : <무산일기> / 박정범 (한국)
    • 수상작 : <파수꾼> / 윤성현 (한국)
  • 플래시 포워드상
    • 수상작 : <순수소녀> / 리자 랑세트 (스웨덴)
    • 특별 언급 : <시행착오> / 마렉 레츠키 (폴란드)
  • 선재상
    • 수상작 : <부서진 밤> / 양효주 (한국)
    • 수상작 : <숨 들이쉬기> / 에드문드 여 (말레이시아/일본)
    • 특별 언급 : <수선화> / 박종철 (한국), <여행> / 임경동 (한국)
  • 피프메세나상
    • 수상작 : <종로의 기적> / 이혁상 (한국)
    • 수상작 : <새로 지은 성> / 궈흥치 (중국)
  •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FIPRECI)
    • 수상작 : <무산일기> / 박정범 (한국)
  • 아시아 영화진흥기구상(NETPAC)
    • 수상작 : <두만강> / 장률 (한국)
  • KNN 영화상(관객상)
    • 수상작 : <맹인영화관> / 루양 (중국)
  • AND 배급지원펀드 수상작
    • ① 아시아 다큐멘터리 (1편)
      - 열정 | 비얌바 사캬 | 몽골
    • ② 한국 다큐멘터리 (2편)
      - 꿈의 공장 | 김성균
      - 오월愛 | 김태일
  • 한국영화공로상
    • 브뤼노 바르도(도빌아시안영화제 집행위원장, 프랑스)
  •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
    • 차이밍량(감독, 대만)
성과
  1. 내실과 질적 성장을 동시에 이룬 한 해
    초청작 편수가 지난해 대비 50편 이상 줄고, 총 좌석수도 5만석 이상 줄었지만 관객수는 오히려 늘어나는 등 호응도가 더 높아졌으며, 영화제 운영도 안정적으로 진행되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2. 수준 높은 프로그램과 다양한 이벤트 호응
    153편의 월드, 인터내셔널 프리미어작을 포함 수준 높은 신작들을 대거 소개함으로써 세계 영화의 흐름을 온전히 독자적인 시각으로 소개하고, 참신한 기획력이 돋보이는 특별전 또한 호평을 받았다.
  3. 마켓 주목할만한 성장
    온라인 스크리닝 론칭, EAVE 워크샵의 성공적인 진행 등 역대 어느 해보다 활발한 거래로 마켓의 주목할만한 성장을 이끌어 냈다.
  4. 거물급 영화인들의 대거 참가로 부산국제영화제의 위상 제고
    줄리엣 비노쉬, 아이쉬와리아 라이, 올리버 스톤,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허우샤오시엔, 윌렘 데포, 카를로스 사우라 등 거물급 영화인과 티에리 프레모 칸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세계 주요 영화제 집행위원장들의 대거 참여로 부산국제영화제의 위상이 한 단계 더 높아졌다.
  5. 담론과 비평의 활성화
    전세계 주요 언론매체와 비평지 등에서 경쟁적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취재하였고, 리뷰의 대폭 증가로 과거에 비해 영화에 대한 담론이 활성화되는 성과를 거두었다.